본문바로가기

중앙대학교의료원

  • 의료원소개
  • 의료원장인사말
  • 역대의료원장
  • 연혁
  • 미션.비전
  • 사회공헌활동
    • 국내의료봉사
    • 해외의료봉사
    • 지역사회공헌
    • 불우환자진료비지원
  • 새생명후원회
    • 소개
    • 후원회 참여방법
    • 후원회원 현황
    • 후원가입 신청
    • 새생명기금지원
  • 의료원홍보
    • CAUHS HI
    • 홍보영상
    • 홍보책자
    • 의료원보
  • 의료원소식
    • 의료원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의료원소식

의료원뉴스

  • 내용인쇄
  • 글자크기 크게 작게
상세내용
제목 김선미 교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중앙정신의학논문상 수상
등록일 2017.04.19
첨부파일

 
 
‘한국의 흡연 상태와 정신건강 연관성의 성별 차이에 관한 연구’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선미 교수가 지난 4월 13일(목)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된 2017년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중앙정신의학논문상’을 수상했다.
 
김선미 교수는 지난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영문학술지인 에 게재한 ‘Gender Differences in Relations of Smoking Status, Depression and Suicidality in Korea : Findings from the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2008~2012 (한국의 흡연 상태, 우울증 및 자살위험도 연관성의 성별 차이에 관한 연구 : 2008~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국내 여성 흡연자가 남성 흡연자에 비해 우울감과 자살 충동 위험이 더욱 높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시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로 수집된 19세 이상 성인 남녀 32,184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흡연자 가운데 여성이 우울증을 경험하는 비율이 28.4%로 남성의 6.7%에 비해 현격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살 충동에 있어서도 여성 흡연자는 남성에 비해 약 3배 높은 수치를 보였다.
 
김선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여성 흡연율은 감소율도 적을 뿐만 아니라 몇 년째 정체된 상태로 유지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여성 흡연에 대한 주의와 관심이 특별히 요구되고 있다”며, “흡연자에게 있어서 정신건강상태와 관련된 요소들을 감별해내고 조기 개입하는 것이 여성의 흡연율을 감소시키고 금연 성공률을 높이는 데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