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앙대학교의료원

  • 의료원소개
  • 의료원장인사말
  • 역대의료원장
  • 연혁
  • 미션.비전
  • 조직도
  • 사회공헌활동
    • 국내의료봉사
    • 해외의료봉사
    • 지역사회공헌
    • 불우환자진료비지원
  • 새생명후원회
    • 소개
    • 후원회 참여방법
    • 후원회원 현황
    • 후원가입 신청
    • 새생명기금지원
  • 의료원홍보
    • CAUHS HI
    • 홍보영상
    • 홍보책자
    • 의료원보
  • 의료원소식
    • 의료원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사회공헌

  • 내용인쇄
  • 글자크기 크게 작게
상세내용
제목 의사 가운 대신 앞치마를 입은 신입 인턴들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234 등록일 2015.02.12
첨부파일

jpg파일 중앙대병원인턴봉사활동.jpg


첨부이미지

아동복지시설과 무료급식소 봉사활동으로 인턴생활 시작
  
  
중앙대학교병원 신입 인턴들이 의사 가운 대신 앞치마를 입고 인턴 생활을 시작했다.
 
중앙대병원 2015학년도 신입 인턴 40명이 지난 2월 4일과 11일, 두 팀으로 나눠 사회복지단체인 용산구 후암동 소재 ‘혜심원’과 서울역 무료급식소 ‘따스한채움터’를 방문했다.
 
혜심원을 방문한 인턴들은 영아들을 목욕시키고 우유를 먹이며 돌보고, 청소와 빨래도 하면서 부모의 마음으로 아이들을 보살폈다. 또한, 노숙인을 대상으로 무료급식을 실시하는 따스한채움터에서는 인턴들이 배식은 물론, 청소와 설거지 등을 직접하며 정성이 담긴 밥을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을 계획한 중앙대병원 교육수련부장 임인석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의사로써 갖추어야 할 덕목 가운데 가장 중요한 '인성(人性)'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갖고자 매년 이와 같은 활동을 해오고 있다”며, “진료 현장에서 이뤄지는 수련과 함께 의료인으로써 자질에 부족함이 없는 인성교육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고 활동의 의의를 전했다.
 
중앙대병원은 임상현장의 의사로써 첫발을 내딛는 인턴을 대상으로 지난 2010년부터 혜심원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글
등록된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연말 어려운 이웃 위한 '사랑의 쌀 나눔'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