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앙대학교의료원

  • 의료원소개
  • 의료원장인사말
  • 역대의료원장
  • 연혁
  • 미션.비전
  • 다정·긍정·열정
  • 사회공헌활동
    • 국내의료봉사
    • 해외의료봉사
    • 지역사회공헌
    • 불우환자진료비지원
  • 새생명후원회
    • 소개
    • 후원회 참여방법
    • 후원회원 현황
    • 후원가입 신청
    • 새생명기금지원
  • 의료원홍보
    • CAUHS HI
    • 홍보영상
    • 홍보책자
    • 의료원보
  • 의료원소식
    • 의료원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의료원소식

언론보도

  • 내용인쇄
  • 글자크기 크게 작게
상세내용
제목 술·담배 입에 안대도 위험?…간암·폐암 주범은 따로 있다
언론사 한국경제 매체명 한국경제 진료과 교수 흉부외과,외과  박병준,서석원
링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5&aid=0003739426
 
많은 이들이 간암은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생긴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간암 환자 중 술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아 간암에 걸린 사람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흡연이 주원인으로 알려진 폐암도 마찬가지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 중 폐암에 걸린 사람은 예상보다 많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국내 여성 폐암 환자 10명 중 9명은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았던 사람으로 알려졌다.
 
담배를 피우지 않거나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폐암이나 간암 위험이 없다고 안심하기 쉽다. 이 때문에 주기적인 건강검진을 게을리하거나 비슷한 증상이 있어도 치료를 미루다 병을 키우는 일이 있다. 음주 흡연 등 건강에 위협을 주는 생활습관이 없어도 암이 생기는 요인은 많다. 나쁜 습관이 없어도 각종 질환 예방에 신경써야 하는 이유다.
 
다음글
등록된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부작용 많아 미국선 철수한 여드름 약, 국내선 무분별 처방

목록